Ray Kurzweil: 다가오는 특이성에 대비하는 미래의 대학